사주명리학 > 사주명리학 > 통근(通根)에 대한 견해
즐겨찾기HOME 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작성일 : 13-01-09 15:18
통근(通根)에 대한 견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367  
'戊土가 寅에 통근하지 못한다'라고 하신 글이 올려져 있어 이와 관련하여
글 올립니다.


산...나무. 물상법으로 말씀하시었으니 물상법으로 얘기해 보겠습니다.


오행으로 甲은 木, 丙은 火입니다.
이것을 '오행의 생극제화'로 설명하면 '목생화' 즉 木은 火를 생해 줌으로써
火에게 기운을 설기당합니다.
木의 기운이 火로 인해 약해진다는 논리이지요.


이것을 '물상'으로 설명하자면...
나무에 햇빛을 쬐여주면 나무가 잘 자랄까요? 못 자랄까요?
오행의 생극으로 설명하면 분명 나무가 잘 자라지 못해야 합니다.
왜냐? 태양에게 기운을 빼앗기니 시들해져야 합니다.


하지만 이 이론의 논리는 실제 자연과는 상이한 결과를 낳습니다.
실제 나무가 햇빛을 쬐면 잘 자랍니다. 즉 火가 木을 생하고 있는 형국이지요.

이러한 논리나 이론은 너무나~~단편적인 것이고,
실제 자연이나 사람의 일은 이렇게 단순한 논리로 구성되는 것이 아니지요.

같은 나무라 하더라도 큰 나무인지 작은 나무인지, 나무인지 풀인지,
봄의 나무인지, 여름나무인지,
가을나무인지, 겨울나무인지...거기에 뿌리가 강하고 튼실하게 뻗어있는 나무인지,
겨우 얕은 곳에 뿌리를 두었는지 각각 다르겠지요.

‘들판의 풀‘이라고 가정해 봅시다.
풀이 자라고 있는 주변 환경에 따라 모두 다릅니다.
즉 풀이라 해도 온 들판을 죄다 덮고 있으면서 들판 깊숙이 뿌리박고 있는
풀이 있는가 하면,겨우 생명만 유지하고 있는 얕은 땅에 뿌리내리고 있는
하루살이 같은 풀도 있을 겁니다.

그렇다면 어느 木이 왕강하다고 봐야 할까요?
약한 뿌리를 가진 나무 or 전체 들판을 덮고 있는 덩굴풀..
한마디로 나무라고 풀보다 강하다 할 수 없고, 풀이라고 나무보다 약하다
할 수 없는, 상황에 따른 각각의 특성이 있습니다.

병화를 통상 물상으로 비유할 때 태양으로 비유하기도 합니다.
火의 대표, 丙을 태양으로 비유할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여름의 쨍쨍 살인적인 폭염을 쏟아내는 태양이 있는가 하면,
먹구름에 가려져 빛을 제대로 발산하지 못하는 태양,
겨울철 자연의 모든 생명체에 온기를 제공해 주는 한줄기 생명빛과도
같은 태양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단순하게 나무와 태양으로 살필 일이 아니란 것은 짐작되실 겁니다.
나무와 태양의 주변환경에 따라 ‘오행의 생극제화’ 논리는 맞을 수도...
틀릴 수도 있습니다.
여기서 음양이 아닌, 오행의 생극제화 논리의 한계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자연법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그러므로 어느 한가지 이론으로 '이다, 아니다'는 논리는 위험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용신법이 그러하듯 모든 이론은 그 쓰임새가 같지 않습니다.
또한 한가지 이론으로 모든 자연과 세상 만물의 이치를 설명할 수 있다면
그건 이미 조물주의 영역에 다른것이겠지요.

음양과 오행을 합쳐 통상 ‘음양오행’이라고 합니다만
‘음양’은 ‘오행’을 포괄하는 더 큰 개념으로, 모든 만물은 음양으로
설명되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五行은 좀 다릅니다.
그래서 과학적 사고방식을 가진 서양인들도 ‘음양’의 논리는 이해하고
인정하는데 반해 ‘오행’ 이론은 한계가 드러나기 때문에 인정하지 않는다 합니다.

과거 명학의 역사를 살펴보면,
선학들께서 오행만으로 명학의 근간 이론으로 사용하다 오행만으로
부족한 부분을 음양이론으로 채움으로써 오늘날의 '음양오행'이론으로
발전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단...五行의 그러한 한계는 이론 전체가 그렇다는 건 아니며,
높은 단계로 갈수록 생기는 일부분에 해당합니다,
또한 처음 학습시에는, 命學의 근간을 이루고 있으므로 반드시 배워야만
하는 기초 이론입니다.

간단히 결론하자면,
오행의 생극제화 논리로 木이 火를 生해 줍니다.

이것을 ‘물상법’으로 설명해 보면,
나무가 태양을 生합니다.
아니 어떻게? 무슨 수로? 무슨 재주로?
태양이 지구에 영향을 주는 것은 광대하겠지만 지구의 생물이 태양에 미치는
작용력은 미미할진대...

이것이 '물상법'의 오류입니다.
木은 나무요, 火를 태양으로 놓고 설명하기 시작하면...이런 오류에 접하게 됩니다.
물상법은 자칫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논리이긴 하지만 모든 것에 일괄
적용하면 안됩니다.

그러므로 戊土가 寅木에 통근하는 이론을
나무와 땅, 물상적으로 비유함은 너무나 단순논리로,.. 한계를 드러낼 수 있습니다.

음양오행...포괄적으로 氣의 세계를 논하지요.
이것을 物의 속성이 강한 '나무' '땅'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겁니다.
氣와 質(物) 둘은 서로 차원이 다른 세계라는 걸 먼저 인식해야 합니다.
‘아~ 이런식으로 비유할 수도 있구나‘ 정도로 ’물상론‘을 인식하시면 좋겠습니다.


위에서 ‘뿌리내린다’ 하는 개념이 ‘통근通根’입니다. 뿌리가 통한다
천간은 ‘기氣‘이므로 이렇듯 지지 ’물物‘에 통근하지 못하면 실제 현상으로 발현되지 못하고, 생각으로만 또는 왔다가 사라지는 현상에 불과합니다. 象이 物로 맺히지 못한다는 겁니다.

氣는 누구나 알고 있다고 착각하는 ‘12운성’으로 가늠합니다.
12운성의 氣의 높낮음으로 왕쇠를 판단합니다.

氣가 강한 것을 旺이라 표현합니다.
왕한 氣라야 실제 상황에서 강력하면서 지속적으로, 크게 발현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게 됩니다.
약한 기를 ‘衰’라고 표현합니다.
氣가 쇠하면 그만큼 작용력도 약합니다.
戊土는 寅에서 生地에 해당합니다.
당연히 '왕旺'합니다.

이렇듯 만물은 氣와 質의 세계가 혼합된 복합체로써 작용합니다.
즉 ‘물상物象’이며 '음양陰陽'입니다.

氣의 왕쇠로 ‘크고 작음’을 가늠한다면,
통근은 ‘물상으로 발현되느냐 못 되느냐’가 되겠군요.
氣質은 참으로 陰陽만큼이나 상대적입니다.
또한 氣가 旺하면 그 속에 통근은 어느새 자리잡고 있습니다.
旺한 천간은 자연 ‘통근通根‘되어 있다는 뜻입니다.
 
-- 이수님의 글입니다.
 

 
 

Total 1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사주결정에 있어서 절입조정,태어난 시간계산 산출 관리자 11-30 10705
공지 해외에서 출생한 사람의 사주 관리자 10-16 11207
공지 천간희기론,십간별 일대일 조합의 희기,十干別 一對一 조합… 관리자 07-05 14293
공지 사주명리학 공부방법 관리자 05-28 22179
49 진신으로 용신을 삼아야 부귀가 확실하다 관리자 01-16 19658
48 强弱(Strength & Weakness) 관리자 01-15 1566
47 통근(通根)에 대한 견해 관리자 01-09 4368
46 맛의 오행 관리자 01-09 3440
45 오행의 상극 관리자 01-09 2306
44 사주학의 역사와 대가 관리자 12-03 5526
43 해외에서 출생한 사람의 사주 관리자 10-16 11207
42 운명과 사주. 그리고 인생 관리자 10-08 2790
41 사주명리학 공부방법 관리자 05-28 22179
40 이야기로 배우는 사주공부 (십이운성,이수) 관리자 05-28 14408
39 24절기의 유래와 의미 관리자 05-28 9645
38 개고(開庫)의 개념 관리자 05-28 10264
37 아들/딸 구별의 비기 관리자 05-28 4883
36 짜고치는 고스톱 - 刑 沖 會 合 관리자 05-28 4422
35 동주절 관리자 03-31 2024
34 동주묘 관리자 03-31 3333
33 동주욕 관리자 03-31 2207
32 동주사 관리자 03-31 4076
31 육십갑자 관리자 03-31 3409
30 육친 성정론 관리자 03-29 3453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