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명리학 > 사주명리학 > 사주학의 역사와 대가
즐겨찾기HOME 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작성일 : 12-12-03 16:09
사주학의 역사와 대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525  
사주학의 역사와 대가들에 대해

이 글을 쓰는 필자 역시 사주명리학에 대한 조예가 아주 깊지 않지만,
천편일률적인 사주학의 역사나 인물에 대한 평가가 늘 마음에 걸렸으므로
부족한 글 솜씨나마 사주학의 인물들과 명서에 대한 견해를 피력해보고자 한다.

사실 사주학을 조금만 안다 싶으면 아무나 고금의 명인들을 입에 올리기를
마다하지 않고, 마치 운명학의 역사에 통달한 것처럼 위장하는 데에 대해
별로 기분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글을 최종 목적은 시중에 싸구려처럼 나도는 [역술의 명인들] 같은
허접한 이야기들 대신 이 학문에 관심을 가지는 많은 사람들이 진정한 옥석을
가릴 수 있도록 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하는 데 있다.

보통 대가란 학문이나 기예 등 전문분야에서 조예가 깊은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므로 우리 주변에는 사주학이나 운명술의 대가들 또한 셀 수 없이 많을 것이고,
어쩌면 우리가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을 수도 있다.

학문의 창시나 깊이, 층으로 본다면 역시 사주학의 본산인 중국인들이 가장 많을 것이고,
일본이나 한국 등을 위시해서 동아시아 지역이 주가 될 것이다.

먼저 중국의 명인들과 연대별로 그들의 대표적인 명서들을 열거해보면 대강
아래와 같이 정리된다.

중국의 명인

▪ 4세기 낙록자(珞祿子)의 消息賦(소식부)
▪ 8세기 당대 李虛中(이허중)의 李虛中命書(이허중명서)
▪11세기 명대 徐子平의 淵海子平(연해자평)

알려지기로는 李虛中이 日干을 기준하여 새로운 사주학설을 세운 시초로 보고,
袁天綱, 一行禪士, 李泌 등이 당시에 활약했던 인사들로 전해진다.

이를 바탕으로 정설을 문서화한 이가 徐居易, 一名 子平이고 徐居易 死後에,
沖虛子가 道洪이란 道僧의 秘傳을 이어받았는데 徐大升에 의해 淵海子平의
계열(淵海子平, 繼善篇, 通天賦)이 모두 완성되어 비전으로 내려왔다고 한다
(李修 先生의 ‘자평진전리뷰’에서 인용)

▪ 14세기 명대 劉基(유기)의 滴天髓(적천수)
▪ 17세기 청대 陳素庵(진소암)의 命理約言(명리약언)
▪ 18세기 청대 沈孝瞻(심효첨)의 子平眞詮(자평진전)

이외에도 萬民英의 三命通會(삼명통회)나 張楠의 命理正宗(명리정종), 
任鐵樵의 滴天髓闡微(적천수천미), 袁樹珊의 命理探原(명리탐원) 등이
명저로 분류되나 위에 적시한 보전들과는 차원이 다르고 후대인들의 평가나
인지도에서 약간 떨어진다.

그러다가 근대 20세기에 徐樂吾란 대가가 출현하는 쾌거가 있었다.
그는 명리학의 보서들을 해설하기 시작했는데 그것을 한 번에 그친 게
아니라 평생을 통해 가필하고 재차 해석하여 학자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보였던 것이다.

진소암의 적천수집요를 주석한 적천수징의를 필두로 구전되어 온 란강망을
궁통보감으로 생명력을 불어 넣었다. 후에 이것을 최종적으로 조화원약
평주로 완성시켰으며, 그의 적천수보주는 徐樂吾 사주학의 집결판이
되었다. 그러므로 그를 중국 운명철학의 7대 명인에서 제외할 수 없다.

▪ 20세기 민국 徐樂吾의 子平粹言(자평수언)

명인을 구분하는 근거는 간단하고 명백하다. 그것은 모두 이 학문의
신기원을 연 천재적인 역할을 수행한 점에 있다.

1. 珞祿子 - 종래의 서문화된 사주이론을 년월기준으로 사주를 보는 법을 창안

歷代神仙通鑑과 史要聚選에 의하면, 기원전 8364년 지황씨에 의해
干支法이 창안되었고 이때부터 사주학이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기원전 3512년경 복희씨가 팔괘를 창안했으며, 2676년 황제때 하도낙서가
그 시대 처음으로 서문화되었다. 은나라 때 36국이 난립하게 되자,
사회의 불안이 가중되는 틈을 타서 干支를 이용하여 점을 치기 시작했는데,
그것이 바로 甲骨文字(갑골문자)다.

기원전 1222 년경 내사 벼슬을 한 천문학자 叔服 先生이 처음으로 년을
기준한 사주법을 이론화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기원전 221년경 天下를 통일한 진시황 때 자신을 비방하는 유생
464名을 구덩이에 파묻어 죽이고, 수만 권에 달하는 사서· 천문·지리,
비전으로 전해 내려오던 四柱學 관련 책을 모두 불살라 태워버린
焚書坑儒(분서갱유)가 일어났다.

그때가 四柱學의 1차 시련기라고 할 수 있다.
수나라 때에 이르러 각종 인쇄 매체가 발달하자, 일부 비전과 구전으로
흩어져 전해 내려오던 낡은 책들이 다시 빛을 보기에 이르렀다.

이 시대의 저서로는 命理秘訣(명리비결), 命理約言(명리약언), 取自古書
(취자고서), 冊繁就簡書(책번취간서), 自解秘傳(자해비전) 등이 있다.

그러다가 AD. 367∼249년경 동주의 珞祿子(낙곡자)가 년월을 기준하여
사주보는 새로운 학설을 창안했다.

2. 李虛中 - 鬼谷子(귀곡자)가 창시한 納音과 神殺을 위주로 한 명리학의
고법 체계를 세우고, 日干을 기준하여 새로운 사주학설을
세운 것이 오늘날까지 사주학의 기본이 되었다.

3. 徐子平 - 李虛中 선생이 연구한 日干을 기준으로 하는 학문적인
바탕 위에 정설을 완벽하게 문서화했다.

4. 劉基(字伯溫) - 體用을 위시한 사주학의 복잡한 이론을 정수의 문장으로
모두 완벽하게 담아냈다.
諸葛孔明(제갈공명)과 함께 중국 역사의 2大 천재로 손꼽힌다.
(아마도 이수 先生이 가장 靈感을 많이 받은 고서로는 [滴天髓]가
제일이 아닐까 싶다)

5. 陳素庵 - 그의 滴天髓和解)적천수화해)와 命理約言(명리약언)의 이론은 가장
정연하고 놀랄만한 업적으로 평가된다.

6. 沈孝瞻 - 李虛中이 명리학의 기학 체계를 集大成했다면, 沈孝瞻(심효첨)은
五行의 이법 체계를 가장 빈틈없이 설명했다.
(李修 선생은 ‘자평진전리뷰’에서 이를 두고 종래의 가장
완벽한 텍스트로 높게 평가)

7. 徐樂吾- 후대 저서인 적천수보주와 조화원약평주를 보면 이론이 정교하고
치밀하기로는 당대 제일로 평가한다. 아마도 현대의 사주학자들은
70% 이상이 徐樂吾 이론의 아류에 속하고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일본의 명인

이제 일본의 운명학 군단을 살펴보겠다.
2002년경 월간중앙에 애스크퓨처의 이수 대표가 쓴 명리학 칼럼을 보면
일본을 대표하는 사주학의 3대 명인으로 아베오야마(阿部泰山)와
다가기죠(高木升), 그리고 사토료쿠류(佐藤六龍)를 들고 있다.

그러나 필자는 조금 견해를 달리 한다. 중국 明澄派의 13代 장문인
장야오윈(張耀文)이 佐藤六龍에게 전수한 다양한 지식은 비록 일본의
五術 체계를 확립하는데 지대한 공을 세웠지만 中國에서는 이것을 인정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것의 오리지낼러티(原流性)이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다가기죠 또한 일본 이학회의 시조로 일본 사주학계에 많은
영향을 끼쳤지만 보통의 대가 중 하나일 뿐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대가로
꼽기엔 부적합하다. 그의 저서는 국내에도 몇 종 소개되었는데 특별한
업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

그러나 阿部泰山은 전통의 사주학을 혁신시킨 학자로 평할 수 있다.
수천 년 동안 日干만을 사용해 왔으나, 그는 月支를 기준으로 한 二干法을
정립했다. 이것은 대담하고 훌륭한 착상이므로 사주학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해방 이후 국내 역술계는 직간접적으로 이 사람의 영향을 받지 않은
학인들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20세기 일본 阿部泰山의 사주추명전집


한국의 명인

사주학이 한국과 일본에 전파된 시기는 중국의 송대로 비슷한 시점이다.
그러나 해방을 전후해서는 일본이 더욱 기민하게 사주학의 최신 관법을
받아들이기 시작했고 阿部泰山을 정점으로 해서 꽃을 피웠다.

월간중앙에 연재되었던 이수 선생의 명리학 칼럼에 보면 다음과 같은
대목이 있다.

“아베 오야마의 등장으로 일본 사주학의 수준은 등급이 달라졌다.
메이지(明治)대학 출신으로 중일전쟁때 종군기자로 베이징(北京)에
주재하면서 사주학의 방대한 자료와 문헌 등을 입수하여 일본으로 가져가
종래의 학설에서 한 단계 진보된 지식체계를 선보이며 기존의 사주학계를
강타하였다.

이후 복(卜)의 분야인 六壬神課에 관련한 저작을 武陵出版社에서 10여 권
가까이 선보이면서 명리뿐 아니라 六壬에 관한 아베의 저작은 易의 本고장
에서도 감히 그 경계를 범접하지 못할 정도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였다.

국내에서 사주학의 입문서로 가장 많이 본다는 [四柱精說]은
바로 아베 오야마의 이론의 요약본이라고 할 수 있다.

崔英哲(73) 변호사가 1962年에 白靈觀이라는 필명으로 펴낸 이 책은
현재까지 30판이 넘게 출판되었으며, 현재까지도 국내에서 나온 제대로
된 사주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四柱精說의 서문에 보면 다음과 같은 대목이 있다.

[中國에 비해 약 1,000년 정도의 운명학상의 후진에 봉착하고 있으며
이는 아마 淵海子平 및 命理正宗의 조잡한 설명 방식에 의해 사주추명학
을 난삽한 것으로 오해한 탓일 것이다. 하루속히 이 후진성에서 탈피하여야
할 것이다.] 이에 대한 필자의 견해는 일단 유보한다.

어쨌든 이때 이미 韓·中·日 3국 중에서 우리가 가장 뒤져있음을 자인한
셈이다. 다음으로 근래 한국 사주학계의 대가인 陶溪 朴在玩 (1903~92)
의 [命理要綱]과 [命理辭典]이 있다. 시중에 나온 사주학 교재 중 가장
앞서가는 명리 이론을 수록하고 있다.
 

 
 

Total 1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사주결정에 있어서 절입조정,태어난 시간계산 산출 관리자 11-30 10704
공지 해외에서 출생한 사람의 사주 관리자 10-16 11207
공지 천간희기론,십간별 일대일 조합의 희기,十干別 一對一 조합… 관리자 07-05 14293
공지 사주명리학 공부방법 관리자 05-28 22178
49 진신으로 용신을 삼아야 부귀가 확실하다 관리자 01-16 19658
48 强弱(Strength & Weakness) 관리자 01-15 1566
47 통근(通根)에 대한 견해 관리자 01-09 4367
46 맛의 오행 관리자 01-09 3440
45 오행의 상극 관리자 01-09 2306
44 사주학의 역사와 대가 관리자 12-03 5526
43 해외에서 출생한 사람의 사주 관리자 10-16 11207
42 운명과 사주. 그리고 인생 관리자 10-08 2790
41 사주명리학 공부방법 관리자 05-28 22178
40 이야기로 배우는 사주공부 (십이운성,이수) 관리자 05-28 14407
39 24절기의 유래와 의미 관리자 05-28 9645
38 개고(開庫)의 개념 관리자 05-28 10264
37 아들/딸 구별의 비기 관리자 05-28 4883
36 짜고치는 고스톱 - 刑 沖 會 合 관리자 05-28 4422
35 동주절 관리자 03-31 2024
34 동주묘 관리자 03-31 3333
33 동주욕 관리자 03-31 2207
32 동주사 관리자 03-31 4076
31 육십갑자 관리자 03-31 3408
30 육친 성정론 관리자 03-29 3453
 1  2  3  4  5  6